메뉴 건너뛰기


 

정평위 강론자료 및 기고

 

한국 천주교의 '분열'

사무국, 2014-02-26 14:46:39

조회 수
3376
추천 수
0

한국 천주교의 분열

[성경은 오늘을 말한다 - 32] 126(연중 제3주일) 1코린 1,10-17

2014.1.26.

 

나는 바오로 편이다!”, “나는 아폴로 편이다!”, “나는 케파(베드로) 편이다!”, “나는 그리스도 편이다!” (1코린 1,12)

 

우리 교회의 자화상입니다. 굳이 비 가톨릭 그리스도인(2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회헌장은 이 용어를 사용했다)과 가톨릭 그리스도인 사이의 분열을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한국 천주교회의 모습을 말하려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드러내놓고 갈라서서, 다른 조직을 꾸려 드러내놓고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습니다. 어쩌면 조직과 교리 체계와 신앙의 단일성이 가장 큰 몫을 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첫째, 천주교회의 교계제도 안에 있다가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떠난 사람들과 남아있는 사람들 사이는 분열의 관계라 볼 수는 없을까요? 둘째, 이 땅의 지역 사이의 격차, 노골적으로 말하면 지가(地價)에 따라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지는 현상에서 교회는 자유로운가요? 교구와 교구 사이에 그 같은 격차가 존재한다면, 같은 교구 안에서도 그 같은 격차가 존재한다면, 그것을 분열이라고 볼 수는 없을까요? 셋째, 사람들이 입이 닳도록 말하는 이 땅의 분열 현상이 있는데, 곧 이데올로기(소수의 배타적 · 폐쇄적 지배집단이 만들어 퍼뜨리고, 다수의 시민이 맹목적으로 휩쓸리는 것이라는 의구심을 갖습니다만)에 따른 분열이 그것입니다.

 

얼마 전까지는 그래도 진보보수라고 점잖고 그럴듯하게 편 가름 했지만, 최근에는 그 정체와 내용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조차 없는 애국종북으로 편을 가릅니다. 이 터무니없는 이데올로기(?)에 따라 같은 교회 안에서도 편 가름이 이루어졌다면, 그것을 분열이라고 볼 수는 없을까요? 마지막으로 흔히 사람들이 어수선하게 이야기했다가 잠잠해진 현상, 곧 종교와 정치의 관계, 좀 더 구체적으로는 종교(신앙)와 생활이 별개의 무엇이라 철석같이 믿는다면, 그것을 분열이라 볼 수는 없을까요?

 

물론 다양성’, ‘차이’, 혹은 다름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더 나아가 그렇게 다양하고 다른데도 대화하고 연대하여 한 몸의 교회를 구성하고 있다면, 그것을 다양성의 조화라고, ‘일치라고, 혹은 공동체라고 부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참고로 연대는 그냥 동행하는 척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사람들이 불행을 보고서 막연한 동정심 내지 피상적 근심을 느끼는그런 것도 아닙니다. 연대는 공동선에 투신하겠다는 강력하고도 항구적인 결의입니다. 그 근거를 교회는 우리 모두가 모두에게 책임이 있기 때문이라고 밝힙니다(간추린 사회교리 193). 여기서 공동선은 단순히 집단의 경제적 이익이나 집단 이기주의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공동선은 집단이든 구성원 개인이든 더욱 충만하고 더욱 용이하게 자기완성을 추구하도록 하는 사회생활 조건의 총화”(164)입니다.

 

먼저 연대의 관점에서 우리 교회의 모습을 들여다보고 싶습니다. 교구와 교구, 같은 교구 안의 본당과 본당, 같은 본당의 교우와 교우, 그 사이의 관계는 어떤가요? 이웃을 또 다른 나로 보고 있는지, 아니면 그냥 나(우리)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남으로 보고 있는지. “막연한 동정심 내지 피상적 근심을 갖고 바라보기만 하고 있는지, 아니면 공동선에 투신하며 모두에게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공동선의 관점에서 우리 교회의 모습을 살펴보고 싶습니다. 단순히 우리 집단의 이익이나 편안함, 곧 집단 이기주의 실현이 공동체생활의 목적이라고 보고 있는지, 아니면 자기완성을 추구하도록 하는 사회생활 조건을 갖추기 위해 분투하고 있는지. 그런 사회생활 조건을 비교적 잘 갖춘 집단과 그렇지 못한 집단 사이에 벽을 허물기 위해 연대하는지, 아니면 방관하거나, 체념하거나, 혹은 벽을 더 높이 쌓아 한 쪽에서는 안주하고, 다른 쪽에서는 신음하거나 좌절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마지막으로 정신혹은 태도의 관점에서 우리 교회의 모습을 살펴보고 싶습니다. 씁쓸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교구에서는 사제들이 신자들 무서워서 말 못하고, ○○교구에서는 선배 신부들 무서워서 말 못한다는 식의 이야기입니다. 이는 사제의 강론이든 훈화든 교리든, 듣는 사람의 마음에 들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런데 마음에 들고 안 들고의 기준이 혹시 우리 사회를 갈라놓은, 조작된 이데올로기라면, 우리의 정신과 태도는 신앙으로 형성된 것인지, 아니면 이데올로기로 형성된 것인지. 더 나아가 신앙마음생활에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인지.

 

코린토 교회의 분열은, 바오로 편아폴로 편’, ‘베드로 편’, ‘그리스도 편처럼 세례를 누구에게 받았는지를 놓고 분열된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우리 교회가 다른 기준으로 분열되었다면 이를 어떻게 보아야 하겠습니까? 하나의 교회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땅값을 기준으로 담을 쌓고, ‘이데올로기를 기준으로 담을 쌓고, 그리고 신앙과 생활 사이에 담을 쌓아, 이쪽 교회와 저쪽 교회로 갈라졌다면, 그래서 이쪽 교회에서는 수준 높고 점잖으며 품위 있는 신앙과 생활을 축복으로 여기고, 저쪽 교회에서는 신앙이든 생활이든 곤두박질쳐서 명맥을 유지하기도 벅차다면, 그러면 그리스도께서 갈라지셨다는 말입니까?” (1코린 1,13)

 

 

박동호 신부 (안드레아)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신정동성당 주임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0 댓글

목록

Page 1 / 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으신다

| 강론
사무국 2019-05-31 1794
68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강론 및 교육자료집

| 기고
  • file
사무국 2016-12-29 3285
67

[강론] 세월호 참사 2주기 추모미사

| 강론
  • file
사무국 2016-04-19 4320
66

[강론] 강정 생명평화 미사(2015.9.8)

| 강론
사무국 2015-09-10 4365
65

[강론] 기억과 참회와 연대의 미사

| 강론
사무국 2015-01-05 4882
64

[강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미사

| 강론
  • file
사무국 2014-10-23 4872
63

[강론]세월호 참사100일, 위로와 기억의 미사

| 강론
사무국 2014-07-25 4876
62

마귀도 '하느님의 아드님'을 알아본다

| 기고
사무국 2014-07-07 4683
61

삼위일체와 시민사회

| 기고
사무국 2014-06-23 3896
60

교회는 평화를 위해 무엇을 하는가

| 기고
사무국 2014-06-05 3737
59

예수님이 하신 일보다 '더 큰 일'

| 기고
사무국 2014-06-02 3604
58

5·18 민주화 운동기념일, 한국교회 기념일로 삼아

| 기고
사무국 2014-05-20 3397
57

자기보전의 길인가, 세상의 복음화를 위한 길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4-07 3141
56

교회는 우리 시대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3-03 3756
55

바리사이의 의로움을 능가해야 할 그리스도인

| 기고
사무국 2014-02-26 3845
54

복지 후퇴 시대에 생각하는 '성사'

| 기고
사무국 2014-02-26 3748
53

시장의 절대자유, 그리스도인의 길이 아니다

| 기고
사무국 2014-02-26 3307
52

돈이 독재하는 세상, 천국인가 지옥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2-26 3244
51

한국 천주교의 '분열'

| 기고
사무국 2014-02-26 3376
50

예수의 삶이 불편하게 느껴지나요?

| 기고
사무국 2014-02-26 3169

Board Links

Page Navigatio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