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평위 강론자료 및 기고

 

시장의 절대자유, 그리스도인의 길이 아니다

사무국, 2014-02-26 14:52:19

조회 수
3307
추천 수
0

시장의 절대자유, 그리스도인의 길이 아니다

[성경은 오늘을 말한다 - 34] 마르 4,1-25

  2014.2.7.

 

사람 다니는 길에, 혹은 돌 잔뜩 있는 곳에, 혹은 가시덤불에 씨를 뿌리는 농부는 누굴까요? 벼를 보고 쌀 나무라고 하는 도시의 극소수의 아이들 빼고, 그야말로 삼척동자도 다 알 것입니다. 씨를 뿌려야 할 곳이 어디인지는 모를 수 있어도, 적어도 뿌리지 말아야 할 곳, 혹은 뿌릴 필요가 없는 곳이 어디라는 것쯤은 말입니다.

 

그런데 성경에는 씨 뿌리는 사람이 씨를 뿌렸는데, 어떤 것은 길에 떨어지고, 어떤 것은 흙이 많지 않은 돌밭에 떨어지고, 어떤 것은 가시덤불 속에 떨어졌다고 합니다(마르 4,1-20 참조). 씨가 스스로 날아가서 그랬다면야 모르지만, 명백히 씨 뿌리는 사람의 탓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씨 뿌리는 사람은 실상 말씀을 뿌리는 것이라고 친절하게 설명하십니다. 그러니까 하느님께서 혹은 예수님 당신께서 말씀을 뿌리시는 것이라는 셈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또 예수님께서는, 그리고 성령께서는 우리 똑똑하고 계산 잘하는 인간의 눈으로는 절대로 뿌릴 필요도 없고, 뿌려서도 안 되는 그런 곳에까지 당신의 생명의 씨를 뿌려 나눠주시는 분이십니다. 착한 사람이나 악한 사람에게나 똑같이 비를 내려주시고, 햇볕을 비추시는 분이십니다. 비와 햇볕 없이 어떤 생명이 자랄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우리는 뭇 생명을 우리가 선택(?)합니다. 그것도 우리의 똑똑함과 셈법에 따라서, 피부색으로, 성으로, 인종으로, 사회적 신분으로, 능력으로, 출신지역으로, 하다못해 생각하는 것으로까지 셈을 해서 득이 되면 비와 햇볕을 내리고, 실이 되면 아예 말려 죽이려 합니다. 개인으로나 집단으로나 그 행태는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차이가 있다면 그렇게 살리고 죽일 능력을 어느 정도 갖추었느냐는 것의 차이일 뿐입니다. 그래서 그 능력이 크면 클수록 수많은 생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고, 그 능력의 모자란만큼 비와 햇볕을 구걸하는 정도가 다를 뿐 마찬가지입니다. ‘경쟁력이니 종속이니 하는 표현은 이를 그럴듯하게 설명하는 말인지도 모릅니다.

 

하여튼 아무리 우리가 똑똑하고 셈을 잘 하여, 나름 으스대며 살든 부끄럽게 살든, 의롭게 살든 불의하게 살든, 성공을 했건 낙오를 했건, 괜찮은 동네나 괜찮은 나라에 살건 후진 동네나 후진 나라에 살건, 자랑스러운 초일류 기업이 예뻐하는 대학을 나왔건 그렇지 않았건, 주님께서는 씨앗을 누구에게나 어느 곳에나 뿌리셨습니다. 그리고 그분은 때를 맞춰 비를 내리시고, 햇볕을 주십니다.

 

그 말씀의 씨앗이 열매를 맺는 데에는 우리의 몫이 분명히 있습니다. “사탄이 오지못하게 막는 것,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도 걸려 넘어지지않는 것, “세상 걱정과 재물의 유혹과 그 밖의 여러 가지 욕심이 생기지않도록 하는 것 따위가 그것입니다. 어처구니없게도 그런 것들이 세상사의 이치며 능력이라고 믿으라는 다그침에 우리가 내몰리고 있지만 말입니다.

 

그러나 적어도 그리스도인만큼이라도 속수무책으로 내몰리거나, 시류에 영합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아주 단순합니다. 예수를 그리스도라고 믿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공생활 시작 전에 광야에서 겪으신 유혹이 바로 하느님을 버리라는 것, 사탄을 섬기라는 것 아니었습니까! 사탄이 그 대가로 주겠다는 것들은 무엇이었습니까? 세상 모든 것, 권력이든 재물이든, 그런 것들 아니었습니까! 사탄의 유혹을 물리쳤기에, 세상 모든 것에 대한 탐욕과 욕심을 거절하고, 그 대신 아버지의 뜻을 선택한 대가는 무엇이었습니까? 환난이고 박해였고 죽음이 아니었던가요?

 

그분의 생애는 길 위에 떨어진 씨앗을 다시 주워 좋은 밭에 심으려 하신 것이었습니다. 잃어버린 양이나 은전의 비유가 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분은 돌밭의 돌을 치우려 하셨습니다. 그분은 가시덤불을 치우려 하셨습니다. 사람들이 쓸모없다고 혹은 더럽다고 버린사람들의 어깨를 짓누른 돌을 치우셨고, 그들을 가둔 가시덤불 같은 굴레를 벗겨주시지 않았습니까! 그들에게서도 말씀의 씨가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의 열매를 맺도록 하시기 위한 것, 하느님 아버지의 영광을 드러내려 하셨던 것 아닙니까! 그분은 길 위를 떠돌아 다니셨고, 돌밭에서 무릎이 까졌으며, 가시관으로 피를 흘리셨습니다.

 

우리는 누구이며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좋은 밭에 떨어진 씨앗이어서 풍성한 열매를 맺고 있습니까? 우리 그리스도인과 교회는 길에 떨어진 씨앗을 주우러 길을 나섭니까? 돌을 치우기 위해 피땀을 흘립니까? 가시덤불을 거둬내기 위해 찔리고 상처입고 곪아가고 있습니까?

 

우리는 누구이며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수준(?) 맞지 않는 형제 누이 이웃을 길로 내쫓고, 괘씸한 이들에게 내 밭에서 캐낸 돌을 짐으로 얹어주고, 거추장스러운 이들을 가시덤불로 내몰아 알아서 죽어주기를 기다리는 것은 아닙니까?

 

점점 우리 사회는 여러 이질적 세상으로 분열되고 그 사이의 담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길에서 노숙하는 사람들의 세상, 환난이나 박해로 신음하는 사람들의 세상, 욕심과 탐욕의 욕망을 주체하지 못하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모든 것을 독차지하려는 사람들의 세상으로 말입니다.

 

그 가운데에서 그리스도인과 교회의 몫은 분명합니다.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의 열매를 맺기 위해 길을 나서 손에 흙을 묻히며 씨를 거두는 것, 돌밭의 돌을 치우는 것, 가시덤불을 거둬내는 것, 그래서 갈라진 세상을 하나로 엮어 좋은 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는 것, 그래서 마침내 풍성한 열매를 맺어 모두가 하느님께는 영광을 드리고 세상에는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 그것입니다. 그러면 일면식도 없던 백인대장이 한 젊은이의 십자가 죽음 앞에서 저분이야말로 하느님의 아드님이셨다고 고백한 것처럼, 세상이 우리 그리스도인과 교회를 보고 저들이야말로 하느님의 사랑하는 아들, 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아들이었다고 말할 것입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성사입니다. 교회와 하느님의 백성은 그리스도의 얼굴입니다. 교회는 하느님의 빛을 가리는 함지나 침상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마르 4,21-25 참조). 그리스도인은 등경이어야 합니다. 우리가 시장의 절대자유와 금융투기의 절대자유를 신봉하면, 그것은 하느님의 말씀을 사탄에게 내주는 것이며, 돌밭을 만드는 것이며, 가시덤불을 키우는 것이며, 등불을 함지 속이나 침상 밑에 놓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오늘날 시장의 절대자유와 금융투기의 절대자유는 수많은 작은 사람내다 버리고 있기때문입니다. 교회와 신앙인은 작은 사람과 동고동락해야 합니다. 작은 사람또 다른 나이며 동시에 우리 주님의 벗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가장 작은 사람이라도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존엄한 사람(인간의 존엄함)이고, 그 사람과 함께(연대) 살 수 있는 세상을 가꾸는 것(공동선의 실현)이 하느님의 거룩한 뜻이기 때문입니다.

 

돌밭의 돌을 치우고, 가시덤불을 거둬내서 좋은 밭을 만들라고(창조와 구원의 완성) 하느님께서는 우리 그리스도인을, 하느님 백성을, 교회를 초대하고 계십니다.

 

박동호 신부 (안드레아)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신정동성당 주임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0 댓글

목록

Page 1 / 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하느님께서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으신다

| 강론
사무국 2019-05-31 1794
68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강론 및 교육자료집

| 기고
  • file
사무국 2016-12-29 3285
67

[강론] 세월호 참사 2주기 추모미사

| 강론
  • file
사무국 2016-04-19 4320
66

[강론] 강정 생명평화 미사(2015.9.8)

| 강론
사무국 2015-09-10 4365
65

[강론] 기억과 참회와 연대의 미사

| 강론
사무국 2015-01-05 4882
64

[강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미사

| 강론
  • file
사무국 2014-10-23 4872
63

[강론]세월호 참사100일, 위로와 기억의 미사

| 강론
사무국 2014-07-25 4876
62

마귀도 '하느님의 아드님'을 알아본다

| 기고
사무국 2014-07-07 4683
61

삼위일체와 시민사회

| 기고
사무국 2014-06-23 3896
60

교회는 평화를 위해 무엇을 하는가

| 기고
사무국 2014-06-05 3737
59

예수님이 하신 일보다 '더 큰 일'

| 기고
사무국 2014-06-02 3604
58

5·18 민주화 운동기념일, 한국교회 기념일로 삼아

| 기고
사무국 2014-05-20 3397
57

자기보전의 길인가, 세상의 복음화를 위한 길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4-07 3141
56

교회는 우리 시대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3-03 3756
55

바리사이의 의로움을 능가해야 할 그리스도인

| 기고
사무국 2014-02-26 3845
54

복지 후퇴 시대에 생각하는 '성사'

| 기고
사무국 2014-02-26 3748
53

시장의 절대자유, 그리스도인의 길이 아니다

| 기고
사무국 2014-02-26 3307
52

돈이 독재하는 세상, 천국인가 지옥인가

| 기고
사무국 2014-02-26 3244
51

한국 천주교의 '분열'

| 기고
사무국 2014-02-26 3376
50

예수의 삶이 불편하게 느껴지나요?

| 기고
사무국 2014-02-26 3169

Board Links

Page Navigatio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