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현장의 소리


25542_1605685638.png

25542_1605685625.png

[성명] 화학사고 최다발생기업 LG, 
화학사고 재발을 막을 제대로 된 사고대응이 필요하다.

어제 1월 13일 오후 2시경, LG 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사고로 7명이 다쳤다. 배관 교체 작업 중이던 협력업체 노동자들과 이들을 구조하려 들어갔던 사내 응급구조원들이다. 두 분은 심정지 상태로 위독했다가 심폐소생술 끝에 호흡이 돌아왔지만, 여전히 위독한 상황이다. 극심한 고통 중에 계실 피해노동자들이 부디 잘 회복하시길 빈다. 

유출된 물질은 액체 상태의 수산화테트라메틸암모늄(TMAH, Tetramethylammonium hydroxide)이다. 피부에 닿으면 화상을 입히고,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어 신경계 이상을 일으키며, 호흡곤란으로 이어져 피부 접촉만으로도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매우 독한 급성중독 물질이다. 이 물질에 피부 일부가 잠시 노출된 것만으로도 사망에 이른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다. 배관 교체 작업 중이던 두 분의 노동자는 쏟아져 내린 이 물질을 온 몸에 뒤집어썼다. 위험작업이었지만 보호복이 아닌 평상복 차림이었다.

지난 2015년에도 이 공장에서 질소가스 누출사고로 3명이 죽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밀폐공간인 설비 안에서 장비 유지보수 작업 중 밸브가 열려 질소가 누출된 것이다. 그 때도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희생됐다. 간단한 산소농도측정 등 밀폐공간 작업의 기본안전수칙만 지켰어도 없었을 죽음이었다. LG는 화학물질관리법 시행 후 5년간 화학사고 최다발생 기업이기도 하다. 국내만이 아니었다. 지난 해 5월 인도의 LG 폴리머스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가 누출되어 10명이 넘게 죽고, 수천 명이 병원에 실려 갔다. LG는 사고 후 무책임한 태도록 국제적 비난을 사기도 했다. LG는 사고를 방치하고 국가는 이런 LG를 방치해왔다. 사고 재발을 막으려면 사고 대응부터 제대로 해야 한다.

첫째, 철저한 사고조사가 필요하다. 이해하기가 어려운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어떻게 300~400리터나 되는 많은 양이 쏟아질 수 있단 말인가? 급성중독 물질의 배관교체 작업이었는데, 물질 차단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인가? 위험물질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배관교체 작업에 노동자들이 안전복도 착용하지 않았다는 말인가? 구조하러 들어갔던 응급구조사들이 또다시 피해를 당했다니, 이 부분 또한 확인이 필요하다. 수많은 화학물질을 다루는 디스플레이 공장의 응급구조작업은 그 자체로 위험한 일이다. LG 디스플레이에 제대로 된 구조지침은 마련되어 있는지, 구조과정에서 이런 지침이 제대로 적용되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둘째, 사고가 다발한 LG 그룹 내 기업들에 대한 안전보건진단이 필요하다. LG는 화학과 디스플레이 등 수많은 화학물질을 다루는 기업이다. 하지만, 반복되는 화학사고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내에서만 4건의 사고가 있었고, 해외에서도 사고를 내 큰 인명피해를 냈다. 안전보건진단을 통해 사고위험을 미리 발견하고 대처해야 한다. 

셋째, 위험의 외주화를 막아야 한다. 지난 번 사고에 이어 이번에도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희생됐다. 큰 규모의 자동화된 공장에 화학물질을 공급하는 일, 설비를 유지하고 보수하는 일 등 반도체 전자산업에서 가장 위험한 작업들이 이미 외주화되었다. 구의역 김군의 사례에서, 선로보수 중 열차에 치여 숨진 노동자들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소통이 막히면 위험은 배가된다. 외주화는 소통을 차단한다. 위험한 작업을 수행하는 노동자와 위험을 방지할 수 있는 사람을 차단한다. 위험이 상호 전달되지 않기 때문에, 외주화는 그 자체로 위험을 막는 데에 걸림돌이 된다. 

그런 점에서, 산안법의 유해 작업 도급금지 및 도급승인 조치가 강화되어야 한다. 산안법 시행령에는 급성독성 물질 중 황산, 불산, 질산, 염산 네 가지 물질에 대한 개조, 분해, 해체, 철거 및 해당설비 내 작업에 대해서만 도급승인 대상 작업으로 지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사고가 보여주듯 급성중독으로 사망을 일으킬 수 있는 화학물질들이 많다. 최소한 사망사고를 일으켰던 물질들에 대해서 만이라도 도급승인 대상 작업을 확대해야 한다. 일정규모 이상의 기업에서는 아예 위험작업 도급을 할 수 없도록 도급을 금지하는 것도 필요하다. 

넷째, 위험물질을 공개하여 알 권리를 강화해야 한다. 화학산업, 전자산업에서 수많은 독성화학물질을 다루지만, 우리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심지어는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에게도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다. 비밀은 위험하다. 위험 화학물질 정보를 최대한 공개하도록 해야 한다.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역의 소방과 의료기관 등에는 더욱 자세한 정보가 제공되어야 한다. 산업기술보호법 등 알권리를 지나치게 제한하고 있는 법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다섯째, 제대로 된 처벌이 있어야 한다. 세 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지난 질소 사고에 대해 LG 디스플레이는 벌금 천만 원을 부과 받았다. 관련 책임자들은 모두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LG 디스플레이의 냉정한 대차대조표에 올려져있는 사람 목숨값은 350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게다가 누구도 감옥에 가지 않는다. 이러니 LG가 왜 사고발생 대처 비용보다 더 큰 사고방지 비용을 들이겠는가? 반복되는 화학사고에 사법부의 책임이 작지 않다. 사고 재발을 부추기는 판결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 

 반도체노동자의건강과인권지킴이 반올림 2021년 1월 14일
25542_1610592251.png
<급성 독성 물질로 인한 직업병 발생>
수산화테트라메틸암모늄(THAH)
- 안전보건공단 자료
 
25542_1610592258.png
TMAH 의 급성중독 과정 및 유해성. 위험
25542_1610592507.png
 
25542_1610592515.png
[언론보도]
25542_1610593063.jpg
 
[jtbc - 노출상황 확인 및 보호구 미비]
오늘 사고로 화학물질은 300리터에서 400리터 정도가 유출됐습니다.  해당 작업을 하던 작업자들은 보호복을 입지 않고 평상복을 입었던 것으로 파악됩니다.   
25542_1610593178.jpg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내 화학물질 유출사고 입장문]
25542_1610593598.jpg
 
[연합뉴스] 한편 파주 LG디스플레이 P8공장은 2010년 5월 월롱면 170여만㎡에 설비를 갖추고 첨단 디스플레이용 유리기판(패널) 생산을 시작했다.
이 공장은 생산 제품의 종류와 기술 수준에 따라 P7∼P9 라인으로 구분된다. 모두 1만7천여 명이 종사한다.
25542_1610593831.jpg
 
[한겨레] 공장 건물 2층과 5층에서 각각 발견된 노동자 2명은 의식을 잃고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회복 중이다. 나머지 5명은 경상자로 분류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중상자인 최아무개(40)씨, 이아무개(40)씨를 포함한 3명은 협력사 직원이고, 나머지 4명은 사고 수습을 위해 내부에 들어갔던 엘지 쪽 직원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25542_1610594064.png
 
[MBC]반도체를 세척할 때 쓰는 독성물질이 유출되며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오늘 오전 합동감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2 [반올림 뉴스레터] 2021.9.13 문재인 대통령이 만난 유다인의 숨겨진 비밀 유다인은 세계 1위를 다투는 반도체 강국의 그늘에서 태어난, 일명 ‘반도체 아이’다. 다인의 부모는 삼성반도체 출... 사무국 2021.09.13 5
481 [반올림 뉴스레터] 2021.9.1 ...딱합니다만, 산재신청하는 노동자들은?!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 중 3년 넘게 기다려 받은 자료입니다. 결과가 나고도 물질명 등 지운다며 한 달은 더 기다리... 사무국 2021.09.03 9
480 [반올림 뉴스레터] 2021.8.13 사무국 2021.08.13 26
479 [반올림 뉴스레터] 2021.7.19 file 사무국 2021.07.20 107
478 [반올림 뉴스레터] 2021.6.23 사무국 2021.06.23 196
477 [반올림 뉴스레터] 2021.6.2 사무국 2021.06.07 357
476 [반올림 뉴스레터] 2021.5.17 사무국 2021.05.21 777
475 [반올림 뉴스레터] 2021.5.12 사무국 2021.05.13 547
474 [반올림 뉴스레터] 2021 4.21 사무국 2021.05.13 808
473 [반올림 뉴스레터] 2021 4.16 사무국 2021.04.20 502
472 [반올림 뉴스레터] 2021.4.8 사무국 2021.04.20 779
471 [반올림 뉴스레터] 2021.3.31 사무국 2021.04.06 550
470 [반올림 뉴스레터] 2021.3.24 사무국 2021.03.25 515
469 [반올림 뉴스레터] 2021.3.10 사무국 2021.03.11 585
468 [반올림 뉴스레터] 2021.3.8 사무국 2021.03.11 438
467 [반올림 뉴스레터] 2021.2.3 사무국 2021.02.08 455
» [반올림 뉴스레터] 2021.1.14 [성명] 화학사고 최다발생기업 LG,  화학사고 재발을 막을 제대로 된 사고대응이 필요하다. 어제 1월 13일 오후 2시경, LG 디스플레이 파주공장에서 화학물질 유... 사무국 2021.01.18 534
465 [반올림뉴스레터] 2021.1.6 새해가 밝은 지 여섯날째입니다. 반올림은 국회앞에서 진행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즉각 제정을 촉구하는 활동에 결합하고 있습니다. 국회 앞 농성하는 단식단과... 사무국 2021.01.06 669
464 [반올림뉴스레터] 2020.12.8 작은 사업장 노동자들의 안전할 권리 , 배제된 ‘ 현실 ’ 과 보장할 '방안' ’ 12 월 7 일 ( 월 ) 14 시 에는 “ 작은사업장 노동자들에게 안전할 권리를 어떻게 보... 사무국 2020.12.18 1850
463 [반올림뉴스레터] 2020.11.18 뉴스레터 구독 신청 [토론회 취재요청]  산업기술보호와 알권리 - 산업기술보호법의 문제점과 개정방향 1. 공정 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언론 노동자들께 인사드립... 사무국 2020.11.19 24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