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회교리 문헌 자료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19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201991)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FOR THE WORLD DAY OF PRAYER FOR THE CARE OF CREATION

1 SEPTEMBER 2019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창세 1,25).

성경 첫머리에 나타나 있듯이, 하느님께서는 당신 피조물을 사랑의 눈길로 바라보십니다. 생명이 살아가는 땅에서부터 생명을 주는 물에 이르기까지, 열매를 맺는 나무에서부터 우리 공동의 집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동물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은 하느님 보시기에 사랑스러운 존재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러한 피조물을 인간에게 소중한 선물로 주시어 돌보게 하십니다.

“And God saw that it was good” (Gen 1:25).

God’s gaze, at the beginning of the Bible, rests lovingly on his creation. From habitable land to life-giving waters, from fruit-bearing trees to animals that share our common home, everything is dear in the eyes of God, who offers creation to men and women as a precious gift to be preserved.

 

안타깝게도, 이러한 선물에 대한 인간의 응답은 죄와 이기심과, 소유하고 착취하려는 탐욕으로 얼룩져 왔습니다. 자기중심주의와 사리사욕 때문에, 만남과 공유의 자리가 되어야 할 피조물은 경쟁과 분쟁이 펼쳐지는 각축장으로 변질되었습니다. 그리하여 환경 자체가 위험에 처하게 되어,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좋은 것이 인간의 손에 착취당하는 이 되었습니다. 최근 몇 십 년 동안 환경 훼손은 더욱더 심각해져 왔습니다. 계속되는 오염, 화석 연료의 지속적인 사용, 집약적 농업에 따른 착취, 삼림 파괴로 지구 온도가 안전 수준 이상으로 상승하게 되었습니다. 높은 강도로 빈번히 발생하는 기상 이변과 토양의 사막화로 우리 가운데에 가장 힘없는 이들이 극심한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빙하의 용해, 물 부족, 저수지 방치, 상당량의 플라스틱과 미세 플라스틱의 해양 유입도 마찬가지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대책이 더 이상 지체 없이 긴급히 마련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의 생명을 포함하여 생명 자체와 자연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기후 비상사태를 자초해 온 것입니다.

Tragically, the human response to this gift has been marked by sin, selfishness and a greedy desire to possess and exploit. Egoism and self-interest have turned creation, a place of encounter and sharing, into an arena of competition and conflict. In this way, the environment itself is endangered: something good in God’s eyes has become something to be exploited in human hands. Deterioration has increased in recent decades: constant pollution, the continued use of fossil fuels, intensive agricultural exploitation and deforestation are causing global temperatures to rise above safe levels. The increase in the intensity and frequency of extreme weather phenomena and the desertification of the soil are causing immense hardship for the most vulnerable among us. Melting of glaciers, scarcity of water, neglect of water basins and the considerable presence of plastic and microplastics in the oceans are equally troubling, and testify to the urgent need for interventions that can no longer be postponed. We have caused a climate emergency that gravely threatens nature and life itself, including our own.

 

실제로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 잊었습니다. 우리는 바로 하느님의 모습으로 창조된 피조물(창세 1,27 참조)로서 공동의 집에서 형제자매로 살아가라고 부름받았습니다. 우리는 폭군이 되라고 창조된 것이 아니라, 창조주께서 우리를 위하여 사랑으로 함께 연결해 주신 수많은 종()들로 이루어진 생명의 그물 중심에 있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이제 하느님의 자녀, 형제자매, 피조물의 관리자인 우리의 소명을 다시금 발견할 때입니다. 이제 참회하고 회개하여 우리의 뿌리로 돌아갈 때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피조물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생명을 사랑하고 다른 피조물들과 친교 안에서 살아가라고 당신 선의로 우리를 부르십니다.

In effect, we have forgotten who we are: creatures made in the image of God (cf. Gen 1:27) and called to dwell as brothers and sisters in a common home. We were created not to be tyrants, but to be at the heart of a network of life made up of millions of species lovingly joined together for us by our Creator. Now is the time to rediscover our vocation as children of God, brothers and sisters, and stewards of creation. Now is the time to repent, to be converted and to return to our roots. We are beloved creatures of God, who in his goodness calls us to love life and live it in communion with the rest of creation.

 

따라서 저는 신자 여러분에게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시의적절한 교회일치운동의 결실로 거행되는 피조물을 위한 기간 동안 기도에 전념해 주십시오. 바로 오늘 9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에 시작되어 104일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에 끝나는 이 기간에, 우리는 우리 공동의 집을 위하여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행동해야 할 것입니다. 이는 다른 그리스도교 신앙을 고백하는 형제자매들과 더욱 일치하고 있음을 느낄 기회입니다. 저는 특히 삼십 년 동안 이 날을 거행해 온 정교회 신자들을 기억합니다. 또한 우리는, 모든 이에게 악영향을 끼치는 이 생태 위기의 상황에서, 우리가 속해 있는 생명의 그물을 지켜 나가도록 함께 부름받은 선의의 다른 모든 이와 깊이 일치하고 있음을 느껴야 합니다.

For this reason, I strongly encourage the faithful to pray in these days that, as the result of a timely ecumenical initiative, are being celebrated as a Season of Creation. This season of increased prayer and effort on behalf of our common home begins today, 1 September, the World Day of Prayer for the Care of Creation, and ends on 4 October, the feast of Saint Francis of Assisi. It is an opportunity to draw closer to our brothers and sisters of the various Christian confessions. I think in particular of the Orthodox faithful, who have celebrated this Day for thirty years. In this ecological crisis affecting everyone, we should also feel close to all other men and women of good will, called to promote stewardship of the network of life of which we are part.

 

피조물을 위한 기간은 자연과 친화되어 우리 기도를 새롭게 하는 때입니다. 그렇게 할 때에 창조주 하느님께 드리는 감사가 저절로 우러나오게 됩니다. 프란치스코의 지혜를 노래한 보나벤투라 성인은, 피조물을 하느님께서 우리 눈앞에 펼쳐 주신 첫 번째 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이로써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그 질서정연하고 아름다운 다양성에 경탄하며 다시 한번 창조주께 사랑과 찬미를 드리게 해 주십니다(담화[Breviloquium], II, 5, 11 참조). 이 책에서 모든 피조물은 우리에게 하느님 말씀”(코헬렛 주해[Commentarius in Librum Ecclesiastes], I, 2 참조)이 됩니다. 기도와 침묵 안에서 우리는 피조물의 교향곡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이 노래는 우리가 자기중심주의에서 벗어나 하느님 아버지의 부드러운 사랑의 품을 느끼고 우리가 받은 선물을 기쁘게 함께 나누라고 초대합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생명의 그물, 하느님을 만나고 우리 서로 만나는 자리인 피조물은 하느님의 소셜 네트워크’”(유럽 가이드와 스카우트[Guides and Scouts of Europe]의 교황 알현, 2019.8.3.)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성경 말씀이 일러 주듯, 자연은 우리가 창조주께 전 우주의 찬미 노래를 드높이도록 이끌어 줍니다. “땅에서 싹트는 것들아, 모두 주님을 찬미하여라. 영원히 그분을 찬송하고 드높이 찬양하여라”(다니 3,76).

This is the season for letting our prayer be inspired anew by closeness to nature, which spontaneously leads us to give thanks to God the Creator. Saint Bonaventure, that eloquent witness to Franciscan wisdom, said that creation is the first “book” that God opens before our eyes, so that, marvelling at its order, its variety and its beauty, we can come to love and praise its Creator (cf. Breviloquium, II, 5, 11). In this book, every creature becomes for us “a word of God” (cf. Commentarius in Librum Ecclesiastes, I, 2). In the silence of prayer, we can hear the symphony of creation calling us to abandon our self-centredness in order to feel embraced by the tender love of the Father and to share with joy the gifts we have received. We can even say that creation, as a network of life, a place of encounter with the Lord and one another, is “God’s own ‘social network’” (Audience for the Guides and Scouts of Europe, 3 August 2019). Nature inspires us to raise a song of cosmic praise to the Creator in the words of Scripture: “Bless the Lord, all things that grow on the earth, sing praise to him and highly exalt him forever” (Dan 3:76 Vg).

 

이 기간은 우리 생활양식에 관하여 성찰하는 때입니다. 또한 음식과 소비재와 교통수단, 수자원과 에너지와 다른 수많은 물질 재화의 이용에 관하여 우리가 날마다 내리는 선택들이 얼마나 자주 무분별하고 해악을 불러올 수 있는지 성찰하는 때입니다. 우리 가운데 너무나도 많은 이들이 피조물에 대하여 폭군처럼 행동하고 있습니다. 변화를 위하여 노력합시다! 더욱 소박하고 존중하는 생활양식을 받아들이고자 노력합시다! 이제 화석 연료에 의존하는 데서 벗어나 클린 에너지와 지속 가능한 순환 경제를 향하여 신속하고 단호하게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 또한 지역 주민들에게 귀 기울이는 법을 배웁시다. 오랜 전통을 지닌 그들의 지혜는 우리가 환경과 더 나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 줄 수 있습니다.

It is also a season to reflect on our lifestyles, and how our daily decisions about food, consumption, transportation, use of water, energy and many other material goods, can often be thoughtless and harmful. Too many of us act like tyrants with regard to creation. Let us make an effort to change and to adopt more simple and respectful lifestyles! Now is the time to abandon our dependence on fossil fuels and move, quickly and decisively, towards forms of clean energy and a sustainable and circular economy. Let us also learn to listen to indigenous peoples, whose age-old wisdom can teach us how to live in a better relationship with the environment.

피조물을 위한 기간은 예언자적 행동에 나서야 하는 때이기도 합니다. 전 세계 많은 젊은이가 소리 높여 용기 있는 결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약속들이 이행되지 않고 사리사욕이나 편의에 따라 간과되어 버리는 현실에 젊은이들은 낙담하고 있습니다. 지구는 함부로 이용해도 되는 소유물이 아니라 대대로 전해 주어야 하는 유산임을 젊은이들은 우리에게 일깨워 주고 있습니다. 또한 내일에 대한 희망은 고귀한 감정을 품는 것만이 아니라 바로 지금 여기에서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하는 과제임을 젊은이들은 우리에게 일깨워 줍니다. 우리는 이 젊은이들에게 공허한 말이 아닌 현실적인 응답을, 환상이 아닌 행동을 제시해 주어야 합니다.

This too is a season for undertaking prophetic actions. Many young people all over the world are making their voices heard and calling for courageous decisions. They feel let down by too many unfulfilled promises, by commitments made and then ignored for selfish interests or out of expediency. The young remind us that the earth is not a possession to be squandered, but an inheritance to be handed down. They remind us that hope for tomorrow is not a noble sentiment, but a task calling for concrete actions here and now. We owe them real answers, not empty words, actions not illusions.

 

우리는 무엇보다도 정치와 국정의 책임을 맡은 이들의 인식 증진을 호소하고 이를 위하여 기도합니다. 저는 특히, 몇 달 뒤에 열리는 회의에서 함께 모일 각국 정부를 떠올립니다. 이 회의에서 그들은 지구가 죽음이 아니라 생명을 지향하여 나아갈 수 있도록 확고히 노력하겠다고 새롭게 다짐할 것입니다. 약속된 땅을 눈앞에 두고 일종의 영적 유언처럼 모세가 백성에게 선포한 그 말이 떠오릅니다. “너희와 너희 후손이 살려면 생명을 선택해야 한다”(신명 30,19). 이 예언자적 말씀을 우리 자신과 우리 지구의 상황에 적용해 볼 수 있습니다. 생명을 선택합시다! 소비주의의 탐욕과 전능함에 대한 망상에 아니요.”라고 말합시다. 이러한 것들은 죽음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생명의 내일을 위하여 우리는 오늘 책임감을 가지고 희생해 나가야 하는 긴 여정에 나섭시다. 눈앞의 이득만 좇는 그릇된 논리에 굴복하지 말고 우리 공동의 미래를 바라봅시다!

Our prayers and appeals are directed first at raising the awareness of political and civil leaders. I think in particular of those governments that will meet in coming months to renew commitments decisive for directing the planet towards life, not death. The words that Moses proclaimed to the people as a kind of spiritual testament at the threshold of the Promised Land come to mind: “Therefore choose life, that you and your descendants may live” (Dt 3:19). We can apply those prophetic words to ourselves and to the situation of our earth. Let us choose life! Let us say “no” to consumerist greed and to the illusion of omnipotence, for these are the ways of death. Let us inaugurate farsighted processes involving responsible sacrifices today for the sake of sure prospects for life tomorrow. Let us not give in to the perverse logic of quick profit, but look instead to our common future!

 

이러한 의미에서, 곧 열릴 예정인 국제 연합 기후 변화 정상 회의는 특별히 중요합니다. 이 회의에서, 파리 기후 협정의 목표에 따라, 각 정부들은 그들의 책무를 다하여, 무엇보다도 온실 가스 배출을 최대한 빨리 제로 수준으로 감축하고, 지구의 평균 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평균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고자 과감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정치적 의지를 보여 줄 것입니다. 또한 내달 10월에는 온전한 생태계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아마존 지역을 주제로 하여 주교대의원회의 특별 회의가 열릴 예정입니다. 이러한 만남들이 가난한 이들과 우리 지구의 울부짖음에 응답하는 좋은 계기가 되도록 합시다!

In this regard, the forthcoming United Nations Climate Action Summit is of particular importance. There, governments will have the responsibility of showing the political will to take drastic measures to achieve as quickly as possible zero net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to limit the average increase in global temperature to 1.5 degrees Celsius with respect to pre-industrial levels, in accordance with the Paris Agreement goals. Next month, in October, the Amazon region, whose integrity is gravely threatened, will be the subject of a Special Assembly of the Synod of Bishops. Let us take up these opportunities to respond to the cry of the poor and of our earth!

 

모든 그리스도인, 모든 인류 가족의 구성원은 저마다 가늘지만 유일무이하고 꼭 필요한 한 가닥 실이 되어 모든 이를 감싸 안는 생명의 그물을 엮어 나가는 데에 이바지할 수 있습니다. 피조물 보호에 기도와 헌신적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우리의 책무를 마음에 새깁시다. 하느님, “생명을 사랑하시는 주님”(지혜 11,26), 다른 누군가가 시작하기를 기다리다가 너무 늦지 않도록 우리가 먼저 선을 행할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Each Christian man and woman, every member of the human family, can act as a thin yet unique and indispensable thread in weaving a network of life that embraces everyone. May we feel challenged to assume, with prayer and commitment, our responsibility for the care of creation. May God, “the lover of life” (Wis 11:26), grant us the courage to do good without waiting for someone else to begin, or until it is too late.

 

 

바티칸에서

201991

프란치스코

From the Vatican, 1 September 2019

FRANCIS

 

 

<원문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for the World Day of Prayer for the Care of Creation, 2019.9.1.>

  

  

한글원문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http://www.cbck.or.kr/Notice/20190126?gb=K1200 

 

영어 :

http://w2.vatican.va/content/francesco/en/messages/pont-messages/2019/documents/papa-francesco_20190901_messaggio-giornata-cura-creato.html

    

Francis_사회교리.190811.강론(아마존시노드).png

720x_청소년 기후행동-그레타툰베리.png

720x_2019.0921_기후위기.비상행동-01.png

720x_2019.0927_기후위기.청소년비상행동-01.png
720x_2019_기후위기비상행동 & 피조물보호 기도의날 행사 통합일정.png
720x_2019.0921_921기후위기비상행동-웹자보.02.png
720x_2019.0927_927청소년기후행동-웹자보.02.png
921.기후위기비상행동-11.pn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주교회의 2021.8.24, 기후위기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는 '탄소중립' 관련법 제정을 촉구합니다 | 주교회의 성명서 file 박경수 2021.08.24 34
67 주교회의 2021.9.1,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주교회의 담화문 file 박경수 2021.08.23 31
66 담화/메시지/선언/서신 2021.9.26, 제107차 세계 이주민과 난민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107차 세계 이주민과 난민의 날 담화 (2021년 9월 26일)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FOR THE 107th WORLD DAY OF MIGRANTS... file 박경수 2021.08.17 54
65 담화/메시지/선언/서신 2021.11.14, 제5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담화 (2021년 11월 14일, 연중 제33주일)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FOR THE FIFTH WORLD DAY O... 1 file 박경수 2021.08.17 66
64 담화/메시지/선언/서신 2021.1.1. 제54차 세계 평화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박경수 2021.03.06 406
63 주교회의 2020.9.1,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문 | 주교회의 박경수 2021.03.06 360
62 담화/메시지/선언/서신 2020.9.1,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박경수 2021.03.06 355
61 주교회의 2020.6.5. 환경의 날 주교회의 담화문 박경수 2020.06.05 635
60 회칙 2015.5.24. '찬미받으소서' (Laudato Si') |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 Laudato Si’ ※ 문헌정보 출처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http://www.cbck.or.kr/Documents/Pope/Read?doc=402540&amp;doctype=1&amp;gb=T&amp;pa... 박경수 2020.02.22 2413
59 교서/권고 2020.2.2, '사랑하는 아마존' | 프란치스코 교황 권고 (개요 + 영어전문 pdf 파일 & 링크) file 박경수 2020.02.22 748
58 담화/메시지/선언/서신 2/11(화), 제28차 세계 병자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박경수 2020.02.22 602
57 담화/메시지/선언/서신 1/1(수), 제53차 세계 평화의 날 교황담화문 | 한글+영어 박경수 2019.12.26 694
56 주교회의 12/8(일), 제9회 사회교리주간, 38회 인권주일 주교회의 담화문 file 박경수 2019.11.16 747
» 담화/메시지/선언/서신 9/1(일), 2019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교황담화문 | 한글+영어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2019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2019년 9월 1일)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FOR THE WORLD DAY OF PRAYER FOR T... file 박경수 2019.09.16 1204
54 주교회의 9/29(일), 제105차 세계 이민과 난민의 날 주교회의 담화문 1 file 박경수 2019.08.27 1032
53 주교회의 9/1(일), 2019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주교회의 담화문 | 생태환경위원회 file 박경수 2019.08.20 1421
52 주교회의 8/15(목),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주교회의 담화문 | 정의평화위원회 file 박경수 2019.08.20 973
51 담화/메시지/선언/서신 11/17(일), 제3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교황 담화문 | 한글+영어 file 박경수 2019.07.04 2850
50 주교회의 6/25(화), 2019년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호소문 | 민족화해위원회 file 박경수 2019.06.26 1190
49 주교회의 7/21(일), 제24회 농민주일 주교회의 담화문 | 생태환경위원회 1 file 박경수 2019.06.23 156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