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평위 성명서

 

 

공권력에 의한 성체 훼손 사태에 대한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성명서

 

제주 강정마을에서 성체를 훼손한 공권력의 각성과 사과를 촉구합니다!

- 제주 해군기지 건설은 중단해야 합니다. -

 

 

201288,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공사장 정문 건너편과 사업단 정문 앞에서 천주교 사제들과 교우, 평화활동가들이 미사를 봉헌하고 있을 때 경찰이 업무방해를 이유로 사제의 성체분배를 강제로 막았으며, 이 과정에서 천주교 신앙의 핵심이며 근거로 믿는 성체가 훼손되는 엄청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성체를 훼손한 경찰의 공권력 행사는 시민의 기본권인 종교 활동을 부정하는 공권력 남용일 뿐만 아니라, 가톨릭교회에 대한 명백한 폭력입니다.

 

1년 전부터 천주교 신부와 신자들은 강정마을 현장에서 매일 미사를 거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강정마을 주민들과 평화 활동가들은 해군기지 건설의 절차와 내용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중단을 촉구해 왔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해군기지건설을 반대하는 사제, 주민, 활동가 500명이 넘는 인원을 연행·구금·사법처리했습니다.

 

그동안 제주 해군기지는 절차의 정당성, 주민의 평화로운 생존권, 환경에 끼치는 영향, 군사적 전략, 입지의 조건 따위에 있어서 그 타당성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어왔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88,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제주 해군기지 타당성에 대한 국회 토론회참석자들 역시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제주해군기지의 평화적 이용의 허구성을 주장해 온 전문가들도 공사를 중단하고 제주 내 해양경찰 부두를 해군기항지로 사용할 수 있다는 대안을 제시하기까지 했습니다.

 

단순히 국책 사업이라는 이유 하나로 모든 민주적 타당성과 법률적 정당성까지 훼손할 수는 없습니다. 오히려 그 이유 때문에 더욱 엄격한 도덕성이 요구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이번 성체 훼손 사태에 대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를 강력히 요구합니다. 근본적으로는 한반도에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할 수 있는 해군기지 건설을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2012816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박 동 호 신부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